허찬./ 사진= 텐아시아 DB
허찬./ 사진= 텐아시아 DB


아이돌 멤버의 '음주 운전'이 또 적발됐다.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고 자숙, 활동 중단한 연예인들은 여럿 있다. 잘못은 혼자 했지만 피해는 같이 활동하는 동료들도 함께 본다. 특히 아이돌은 한 멤버의 잘못이 그룹 전체 이미지에 타격을 준다.

그룹 빅톤의 멤버 허찬이 음주 운전 적발로 충격을 안겼다. 지난 22일 소속사 IST엔터테인먼트는 "허찬이 지난 20일 오전 지인들과 만남 뒤 귀가하던 도중 경찰에게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며 "경찰 조사에 임하는 중이며 취소 등의 처분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허찬은 절대로 하지 말았어야 할 잘못을 한 점에 대해 크게 반성하며 깊이 뉘우치고 있다. 팬 여러분들과 많은 관계자분께 폐를 끼치게 된 점에 대해서도 죄송한 마음을 금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허찬 자필 사과문.
허찬 자필 사과문.
허찬은 개인 활동은 물론 팀 활동을 중단한다. 빅톤은 10월 15~16일 팬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허찬을 제외한 5인 멤버 체제로 팬 콘서트 등 향후 스케줄을 소화할 예정이다. 좋아하는 가수와의 만남을 기다리며 설렜을 팬들에게 실망감만 안겨준 셈.

또한 허찬의 연기 데뷔작 웹드라마 '프로, 틴'영상도 삭제됐다. 23일 한국장학재단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프로, 틴' 첫 번째 에피소드가 사라진 것.

허찬은 자필 편지로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는 "이번 일로 여러분들이 받으신 상처와 실망감의 몇 배를 더 뼈저리게 느끼고 깊이 뉘우칠 것"이라며 "돌이킬 수 없는 행동을 향한 모든 비난과 질책을 마음속에 새기고 앞으로 저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기 위해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이야기했다.

아이돌 멤버가 음주운전이란 잘못된 선택으로 팀에게 민폐를 끼친 것은 처음이 아니다. 가수 임영민은 컴백 일주일도 남기지 않고 사고를 쳤다.
임영민./ 사진= 텐아시아 DB
임영민./ 사진= 텐아시아 DB
임영민은 2020년 음주운전이 적발돼 면허 취소 처분을 받았다. 그룹 에이비식스의 리더였던 임영민. 에이비식스는 리더의 잘못으로 컴백 며칠 전 음원과 안무를 전면 수정을 결정하고 컴백 날짜까지 미뤘다.

당시 데뷔 1년 차, 신인 그룹이었던 에이비식스.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로 큰 인기를 끌었던 멤버들로 구성된 그룹으로, '실력파 아이돌'이라고 불리며 이제 막 날갯짓하려던 참이었다. 임영민은 그룹의 앞길을 망쳤다며 팬들의 원망을 들었다.

음주운전 적발 뒤 처음에는 활동 중단을 알렸던 임영민. 그는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팀 탈퇴를 결정하고 5개월 뒤 입대했다. 일각에서는 도피성 입대라며 더욱 비난했다.

허찬도 아직 팀 탈퇴가 아닌 '중단'이다. 이대로 자숙하다 활동을 재개를 선택할지, 탈퇴를 선택할지는 허찬과 소속사의 몫이다. 다만 팀에 피해를 준 멤버를 팬들이 받아줄지는 의문이다.

음주 운전은 자신뿐만 아니라 타인의 생명까지 위태롭게 만든다. '면허 취소' 수준까지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은 이들의 경각심에 눈살이 찌푸려진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