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생각을 바르게 할 수 있게 됐어요. 아미, 멤버들, 가족, 친구들 덕분에 건강하고 행복"


방탄소년단 뷔가 독보적인 비주얼의 화보 사진과 함께 솔직 담백한 인터뷰로 감동케 했다.



보그 코리아(VOGUE KOREA)는 19일 ‘이 시대의 스타이자 전 우주적 아이콘’,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가장 빛나는 패션 아이콘’이라고 소개, “뷔는 디자이너들에게 영감을 주는 아주 매혹적이고 강력한 스타일이 있다”며 뉴욕의 한적한 자연에서 뷔와 함께한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뷔는 “삶의 리듬이 느린 편이어서 자연을 좋아해요. 불멍이든, 물멍이든, 나무멍이든 모두 즐기죠. 고요하고 편안하면 어디서든 사색을 즐기는 것을 좋아한다”고 전했다.



이어서 인터뷰어는 뷔를 보면 ‘Keep Calm and Carry on’이라는 유명한 문구가 생각난다며 예상치 못한 상황에 침착하게 대응하는 편인지 질문했다.



뷔는 “여유로워 보여도 솔직히 여유롭지는 않다. 대신 생각을 바르게 할 수 있게 됐다. 비록 제 생각이 정답은 아니더라도 그 생각이 최선일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행동한다. 나를 사랑하는 분들을 위해서라면 곱게 행동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다치고 힘들 때도 우리 아미, 방탄소년단 멤버들, 가족, 친구들 덕분에 나는 건강하고 행복하다”는 진정성 있는 성숙한 답변을 했다.



또 인연이란 어떤 의미인지에 대한 질문에 뷔는 “사람과의 인연을 소중히 여기는 편이다. 예전에 너무 뷔로만, 단지 인맥으로만 보는 데서 상처를 받아 낯을 가리기도 했지만 그래도 사람이 좋다. 지금 내 곁에 있는 사람들은 지금의 나를 만들어준 소중한 사람들이다”고 답해 훈훈함을 안겼다.



의지만큼 팬들을 많이 만나지 못하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하며 팬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때 최대치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한다고 밝혀 감동을 안겼다.

방탄소년단 뷔, "생각을 바르게 할 수 있게 됐어요. 아미, 멤버들, 가족, 친구들 덕분에 건강하고 행복"
앞으로 어떤 음악을 들려주고 싶은지 질문했고, “지금까지 하지 않았던 음악, 방탄소년단 뷔의 모습과는 결이 다른, 또 다른 페르소나가 데뷔한다는 마음으로 그런 음악을 들고 올 것”이라고 답해 뷔의 앨범을 기다리는 팬들을 기쁘게 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개인 활동 중인 가운데 어떤 식으로 응원을 주고받냐는 질문에 뷔는 먼저 “우리는 서로를 정말 많이 응원한다. 새로운 자기 색깔의 음악을 열심히 만들고 서로 사랑하고 있어서 보기 좋다”고 밝히며, 최근 슈가의 집에서 각자 만든 개인 곡을 들려주는 시간을 가졌던 일화를 전해 흐뭇함을 안겼다.



앨범 외 준비중인 프로젝트에 대한 질문에는 “아미분들이 좋아하는 것은 다 해보려고 한다. 라디오 출연에 대한 이야기도 있어서 라디오도 해보고 싶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안겼다.



팬들은 “라디오, 연기, 음악, 화보, 예능 등에서 다양한 태형이의 모습을 다 보고 싶어”, “화보 천재, 얼굴 천재라 완벽한 화보에 인터뷰까지 너무 감동이다”, “같은 옷을 입어도 분위기가 다 달라. 신이 내린 재능인 듯” 이라며 뜨겁게 반응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