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日설문조사서 가장 노래 잘하는 K팝 남자 아이돌 1위 선정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일본에서 가장 노래를 잘하는 K팝 남자 아이돌 1위로 선정됐다.

일본 매체 'nlab itmedia'는 최근 K팝 남자 아이돌 그룹에서 가장 노래를 잘한다고 생각하는 가수 1위로 방탄소년단 정국이 선정됐다고 보도했다.

'nlab itmedia'는 일본 트렌드 정보 사이트 네토라보 조사대에서 8월 8일부터 8월 15일까지 'K팝 남자 아이돌 그룹에서 가장 노래를 잘한다고 생각하는 가수' 라는 테마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고, 정국이 1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이에 'nlab itmedia' 은 "팝에 딱 맞는 청량감이 있는 질감과 폭넓은 음역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보컬 테크닉을 가졌다" 라고 정국에 아낌 없는 극찬을 했다.

이어서 "정국의 노랫소리는 세계 각국의 뮤지션이나 프로듀서로부터도 높이 평가 받았고,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음악 매체 '빌보드'도 절찬했을 정도이다" 라며 그간 막대한 보컬 실력으로 찬사를 받아온 사실도 강조했다.

또 "대히트곡 'Dynamite'(다이너마이트), 'Butter'(버터), 'Permission to Dance'(퍼미션 투 댄스)를 비롯해 그룹의 곡에서 담당하는 파트가 많아 히트에 크게 공헌하고 있다" 라며 "'노래할 수 있는 모든 시간에 노래를 불렀다' 라고 말할 정도로 목소리를 노력으로 갈고 닦은 정국의 앞으로 활약이 기대된다" 라고 정국의 보컬 활약과 매 순간 노력하며 노래에 진심인 면모에 경의를 표했다.

정국은 데뷔 이후 방탄소년단의 거의 대부분의 곡들에 백보컬로 참여하는 것은 물론 약 50곡에 달하는 다양한 장르의 커버곡을 공개하며 '장르 불문'한 실력파 가수의 역량을 꾸준히 보여왔다.

정국의 '폴링'(Falling) 커버곡은 미국 저명한 음악 매체 빌보드가 선정한 '기억에 남는 해리 스타일스 커버곡' 중 하나로 이름을 올렸다.

BBC 저널리스트 '루시 포드'는 정국을 몇몇 팝계 거물들과 맞먹는 커리어를 쌓을 수 있는 가수로 높이 평가했고 이를 영국 공영 매체 BBC가 주목해 보도했다.

미국 매체 '코리아부'(koreaboo)는 정국은 장르에 따라 목소리를 카멜레온처럼 변할 수 있는 '보컬 레전드' 라고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방탄소년단 '버터'(Butter)작곡가 '제나 앤드류스' 미국 빌보드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과의 인터뷰에서 "정국은 정말 뛰어나고 놀랍다, 목소리가 미쳤다" 등 폭풍 칭찬을 쏟아내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각자 솔로 활동에 돌입한 가운데, 정국이 솔로 앨범을 발표한다 밝히며 팬들의 기대감을 드높였다.

특히 정국은 위버스 매거진 인터뷰에서 '음악으로 증명하고 싶은 아티스트'이자 '노래의 대명사가 되고 싶다"는 포부도 드러내며 솔로 앨범으로 보여줄 다양하고 색다른 모습과 전세계 아티스트들과 펼칠 컬래버레이션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달아오르게 했다.

한편,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 에서 개설된 정국의 계정은 아시아 가수로는 '최단' 기간 300만 팔로워를 넘어서며 그의 '비교불가'한 글로벌 영향력과 인기도 엿보게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