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임창정./ 사진= 텐아시아 DB
비, 임창정./ 사진= 텐아시아 DB


음악부터 연기까지 올라운더로 활약하는 스타들을 일명 '본업 부자'라고 부른다. 다방면의 활약도 모자라서 '프로듀서'까지 도전한 이들이 있다. 자신들이 직접 제작하는 그룹을 위해 빚을 지는가 하면, 집 한 채 값을 들이며 애정을 쏟고 있다. 후배 양성을 위해 과감한 투자도 마다하지 않는 임창정과 비.

내달 임창정이 프로듀싱한 걸그룹이 데뷔를 앞두고 있다. 그는 지난 2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걸그룹 프로듀서를 하고 있다. 마무리 단계다"라며 "9월 16일 '미미로즈'라는 이름의 팀으로 정식 론칭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사진= 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미미로즈'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데뷔가 3년이나 미뤄졌다. 매출은 없고 돈은 계속 나가니 금전적인 부분에서 힘이 들었다고. 임창정은 제작 비용을 위해 땅을 팔았다. 특히 그는 메가 히트곡 '소주 한잔'을 비롯해 160여 곡의 저작권을 팔았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임창정의 저작권료 수입은 상당할 것으로 추정된다. 2016년에는 저작권료 수입만 10억원에 달한다고 알려지기도 했다. 임창정이 직접 작사한 '소주 한 잔'은 2003년에 발매된 노래로 19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노래방 애창곡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쏠쏠한 수입원이었던 '효자곡'을 포기한 임창정. 자연스럽게 불러왔던 자신의 노래를 이제는 동의받고 불러야 하는 상황. 그는 앞서 SBS '동상이몽 시즌2'에서 저작권을 처분한 이유에 대해 "후배를 만들어 많은 분께 영감과 꿈을 주고 싶다"며 "그 자체가 내 목표이자 꿈"이라고 설명했다.
비.
비.
임창정보다 먼저 '프로듀싱'에 발을 들인 건 가수 비다. 그는 지금 활동하고 있는 그룹 '싸이퍼'의 프로듀서다.

비는 '싸이퍼'와 함께 여러 예능프로그램에 나오며 홍보에 앞장섰다. 이 과정에서 비는 싸이퍼에게 투자한 비용을 "집 한 채 값"이라고 말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정확한 금액을 말하지는 않았지만 많은 돈이 나가는 것을 비유한 것일 터.

하지만 싸이퍼의 성적은 다소 아쉽다. 데뷔 앨범부터 가장 최근에 발매한 미니 앨범 '더 코드(THE CODE)'까지 초동 판매량 2만장을 넘어선 적이 없다. 음원 성적 또한 실시간 차트, 주간 차트 순위권에서 찾아볼 수 없다.

비가 제작한 그룹은 싸이퍼가 처음이 아니다. 그의 프로듀싱 시작은 엠블랙. 엠블랙은 '전쟁이야', '모나리자', 등 히트곡을 남겼지만, 멤버 이준과 천둥이 연이어 탈퇴하면서 해체 수순을 밟았다. 엠블랙은 비에게 있어 아픈 손가락이다.

가수뿐만 아니라 배우로도 인정받은 비. 본업과 다르게 프로듀싱에 대한 실력은 부족하다는 평가가 많다. 이런 가운데, 임창정은 '미미로즈'를 통해 마이너스 통장을 채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