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샤./ 사진= 텐아시아 DB
아샤./ 사진= 텐아시아 DB


그룹 에버글로우 멤버 아샤가 건강 악화로 스케줄을 중단한다.

에버글로우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11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아샤는 '한류 팝 페스트 시드니 2022(HallyuPopFest Sydney 2022)' 공연 준비를 위해 출국 예정이었으나 갑작스러운 건강 악화로 공연 참여 및 출국이 불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아샤는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진행 중"이라며 "아티스트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여 아티스트의 회복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많은 팬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팬 여러분의 깊은 양해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아샤가 속한 에버글로우는 13일 호주 시드니 쿠도스 뱅크 아레나에서 열리는 '한류 팝 페스트 시드니 2022' 무대를 위해 11일 출국 예정이었다.

이하 위에화엔터테인먼트의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위에화엔터테인먼트입니다.

항상 에버글로우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멤버 아샤와 관련하여 안내 말씀드립니다.

아샤는 금일 'HallyuPopFest Sydney 2022' 공연 준비를 위해 출국 예정이었으나 갑작스러운 건강 악화로 'HallyuPopFest Sydney 2022' 공연 참여 및 출국이 불가한 상황입니다.

현재 아샤는 병원에서 정밀검사를 진행 중이며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여 아티스트의 회복에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많은 팬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팬 여러분의 깊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