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Yours'(유어스) 스포티파이 8200만 스트리밍 달성


방탄소년단(BTS) 진의 첫 솔로 OST 'Yours'(유어스)가 스포티파이에서 롱런의 은빛 파워를 과시했다.



진의 'Yours'가 8월 8일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에서 8200만 스트리밍을 돌파하며 뜨거운 인기를 보여줬다.



진의 아름다운 가성과 진성의 은빛 보이스가 돋보이는 'Yours'는 tvN 드라마 '지리산'의 메인 테마곡으로, 서정성 짙은 멜로디에 진 특유의 섬세한 감성이 어우러져 전 세계 리스너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 진 'Yours'(유어스) 스포티파이 8200만 스트리밍 달성
진의 'Yours'는 8월 7일 현재 스포티파이 코리아 'TOP200' 차트인 기록하며 롱런의 인기를 보여줬다.



스포티파이 코리아 'TOP200' 차트에 발매와 동시에 6위로 진입, 스포티파이 코리아 'TOP200 주간차트'(Weekly)에서도 25주 차트인을 기록했으며, 발매 9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꾸준히 차트인을 기록하고 있다.



스포티파이 베트남 'TOP200 주간차트'(Weekly)에서도 33주 차트인을 기록. 스포티파이 재팬 '바이럴50'(Viral50) 주간차트'(Weekly)에서는 12주 연속 차트인을 기록하며 진의 막강한 인기를 실감케 했다.



진의 'Yours'는 빌보드 핫 트렌딩 송즈 주간 차트(Billboard Hot Trending Songs Chart-weekly/8월 6일 자)에서도 38주 연속 차트인뿐 아니라, K팝 솔로 남자 아티스트 최초이자 유일하게 32주 연속 최장 차트 진입이란 대기록을 세우며 '최정상 솔로이스트'의 파워를 입증했다.
방탄소년단 진 'Yours'(유어스) 스포티파이 8200만 스트리밍 달성
진의 'Yours'는 세계 최대 음원 검색 플랫폼 샤잠(Shazam)에서 9일 현재 730만 샤잠을 돌파하며 K팝 역대 최초이자 최고 그리고 최다 샤잠 된 곡이란 대기록도 작성했다.



같은날 샤잠 '글로벌 TOP200' 차트에서 'K팝 최초이자 최장' 1위인, 60일의 1위를 기록했으며, 샤잠 '일본 TOP200' 차트에서도 샤잠 역사상 최초·최장 기록인 123일 연속 1위, 총 156일의 1위라는 독보적인 롱런 대기록을 작성했다.



샤잠 '필리핀 TOP200' 차트에서는 38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이뿐 아니라 '한국 TOP200', '싱가포르 TOP200', '인도네시아 TOP200' 차트 등 각 국 상위권에 차트인하며 '최정상 솔로이스트 JIN'의 저력을 보여줬다.



지난해 11월 7일 발매와 동시에 큰 화제 속 수많은 신기록을 세운 'Yours'는 어떤 프로모션 없이 진의 천부적 재능과 탁월한 음악 역량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수많은 기록을 자체 경신하고 있다.
방탄소년단 진 'Yours'(유어스) 스포티파이 8200만 스트리밍 달성
최근 영국 패션 매거진 보그(Vogue)는 연일 K팝의 새 역사를 쓰며 막강 음원 파워를 과시 중인 진의 'Yours'에 대해 "진은 청아하고 두드러진 감성으로 사운드트랙에서도 완벽한 목소리를 갖고 있다. 대규모 한국 드라마의 주제곡을 이끌던 진은 영원히 기억에 남을 것이다"라며 극찬한 바 있다.



미국 연예 매체인 올케이팝(allkpop)는 "진의 'Yours'는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한국 OST 일뿐만 아니라, 무결점 보컬 실력과 뛰어난 아름다운 목소리로 진은 스스로 훌륭한 OST가수임을 증명했다"라며 솔로 아티스트로서 진의 뛰어난 역량에 대해 깊은 관심을 전했다.



미국 경제 매거진 포브스(Forbes)는 진이 'Yours'와 '슈퍼 참치' 2곡을 성공적으로 히트시킨 동시에 기록을 경신했다고 전하며 "진은 자신의 분야에서 가장 성공한 남성 아티스트"라고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한편 진은 방탄소년단 새 앨범 'Proof'에 수록된 자작곡 'Epiphany Jin-Demo ver'(에피파니 진 데모 버전)과 'Moon'으로 또다시 '솔로 아티스트 JIN'의 파워를 보여주고 있어, 앞으로 보여줄 진의 솔로 활동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