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진의 BJ통신≫

"우영우 병 걸렸냐"
유튜버 덕자의 가슴아픈 해명
사진=유튜브 채널 '덕자전성시대'
사진=유튜브 채널 '덕자전성시대'


≪서예진의 BJ통신≫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BJ, 유튜버, SNS스타 등 인플루언서들의 소식을 전합니다. 최근 방송과 유튜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연예인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온라인 스타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혀가 짧아서 발음이 안 좋은데 그래서 사람들이 날 바보로 안다. 삶이 힘들다"

59만 유튜버 덕자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일부 열성 시청자로부터 비난받고 있다. 선천적으로 혀가 짧아 발음이 어눌한 그가 드라마 속 우영우를 따라 한다는 오해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

"우영우 병에 걸렸냐"는 누리꾼의 비난에 덕자가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지난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다 솔직하게 말씀드릴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덕자는 "요즘 유튜브에서 욕을 너무 많이 먹는다"라며 "자동 알고리즘으로 날 모르는 분들도 보시게 되니까 댓글이 난리가 났다. 일부러 어눌한 거냐, 콘셉트냐더라"고 말했다.

이어 "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드라마를 원래 안 봐서 모르는데, 그걸 따라 한다고 말이 많다”며 "내가 '우영우병'에 걸려 일부러 관심받으려고 따라 한다고 하더라"라고 토로했다.

"이 사람 이렇게 어눌하게 말하고 하는 행동 하나하나가 정상 성인 행동은 아니게 보이는데 혹시 콘셉트인가요? 생각은 평범해 보이는데, 말이랑 행동이 너무 어눌하다."

덕자는 자신이 받은 댓글을 읽으며 재차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발음에 대해서는 해명을 몇 번 했었다"라며 "해명이라고 하기도 그렇다. 전 제가 이상하다고 느껴본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어렸을 때부터 이렇게 살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내가 무슨 콘셉트를 했다는 건지, 내가 어딘가 이상한지 모르겠다"며 "지능이 떨어지냐고 해서 IQ 검사까지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발음은 혀가 짧고 교정기를 끼고 있어서 안 좋다"라며 성인 ADHD 진단을 받았다고도 털어놨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덕자 / 사진 = KBS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덕자 / 사진 = KBS 영상 캡처
앞서 덕자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바. 방송에서 그는 "혀가 짧아서 발음이 안 좋은데 그래서 사람들이 날 바보로 안다. 삶이 힘들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발음이 어리숙하다 보니까 회사에 다녔을 때, 전화 업무도 하는데 거의 왕따를 당했다"며 "주변에서 사기를 항상 당했다"고 털어놨다.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자폐스펙트럼을 지닌 변호사 우영우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섬세한 연출과 따뜻한 스토리로 대중에게 감동을 안겼다.

작품이 전한 메시지 가운데는 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편견의 시선도 포함돼 있다. 사회적 인기에 따라 각종 패러디가 등장했지만, 드라마 주인공이 자폐인인 만큼 비하 및 조롱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드라마에선 따뜻하기만 했던 시선이 현실에선 차갑다. 발음이 어눌하다는 이유로 덕자는 또 한 번 자신의 상황을 '해명'했다. 픽션과 현실 사이 대중의 온도 차가 더 씁쓸하게 느껴진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