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오 /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유태오 /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사진 작가 겸 배우 유태오 아내 니키리가 일상을 공유했다.

니키리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저께 태오가 나한테 이런 말을 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아직도 몰랐어? 자기는 나의 트로피 와이프야! 하하하하하하"라고 덧붙였다.

니키리는 "결혼하고 들은 말 중 가장 웃긴 기분 좋은 말이었다"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유태오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2006년 11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