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사진=텐아시아 DB
유희열./사진=텐아시아 DB


가수 유희열이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하차한다.

유희열은 18일 공식 입장을 통해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지금 제기되는 표절 의혹에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다만 이런 논란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제 자신을 더 엄격히 살피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600회를 끝으로 마무리하려고 한다”며 “13년 3개월이라는 긴 시간 아껴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올린다”고 마지막 인사했다.

그는 “프로그램과 제작진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주까지 마지막 녹화를 진행하려 한다”며 “더 이상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남은 책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희열은 '유희열의 생활 음악' 프로젝트의 두 번째 트랙인 '아주 사적인 밤'과 일본 영화 음악의 거장 류이치 사카모토(Ryuichi Sakamoto) 'Aqua'의 곡 진행이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후 유희열은 공식 SNS를 통해 사과문을 냈다.
다음은 유희열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유희열입니다.

우선 긴 시간 동안 저와 관련한 논란으로 피로감을 안겨드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저의 방송 활동에 대한 결정은 함께하고 있는 제작진을 비롯한 많은 분들에게 준비할 시간이 필요했던 부분인 만큼 늦어진 점 너그러운 이해를 부탁드립니다.

그동안 쏟아졌던 수많은 상황을 보며 제 자신을 처음부터 다시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지난 시간을 부정당한 것 같다는 이야기가 가장 가슴 아프게 다가왔습니다.
상실감이 얼마나 크실지 감히 헤아리지 못할 정도입니다.

저는 지금 제기되는 표절 의혹에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올라오는 상당수의 의혹은 각자의 견해이고 해석일 순 있으나
저로서는 받아들이기가 힘든 부분들입니다.
다만 이런 논란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제 자신을 더 엄격히 살피겠습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600회를 끝으로 마무리하려고 합니다.
13년 3개월이라는 긴 시간 아껴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올립니다.
끝까지 애써주신 제작진과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프로그램과 제작진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주까지 마지막 녹화를 진행하려 합니다.
더 이상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남은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제가 지금 어디에 와 있는지 저의 남은 몫이 무엇인지 시간을 가지고 심사숙고하며 외면하지 않겠습니다.
음악을 아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마지막으로 긴 시간 부족한 저를 믿어주시고 아껴주셨던 모든 분들에게 머리 숙여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유희열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