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모♥' 서수연, 공사장 앞에서 찍은 만삭화보인 줄 "초기 임산부로 보여주죠?"[TEN★]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이필모 아내 서수연이 청순미를 뽐냈다.

서수연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를 낳고 집에 있는 시간이 너무 많아지면서, 아이를 보면서도 집에 하루종일 있어도 우아하고싶다. 이런 생각이 계속 들었어요"라며 자신이 제작해서 판매하는 옷을 소개했다. 그는 "슬립웨어로 만들었지만, 외출하는데도 전혀 문제 없답니다"라며 "만삭 임산부도 초기 임산부로 보여주죠…? 소매도 잡아두어 집안일하는데도 전혀 거슬리는 것 없어요"라고 자랑했다.

사진 속 서수연은 흰색 롱원피스에 명품브랜드 B사의 숄더백을 메고 외출을 했다. 공사장을 배경으로 서있는 서수연의 모습이 마치 화보 같다. 청순하고 세련된 모습은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필모와 서수연은 TV조선 연애 리얼리티 '연애의 맛'을 통해 만나 2019년 2월 결혼해 슬하에 아들 담호 군을 두고 있다. 서수연은 현재 둘째를 임신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