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영 인스타그램
/사진=서영 인스타그램


배우 서영이 결혼식을 앞둔 가운데, 임신을 소식을 알렸다.

서영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혼식이 열흘도 안 남았어요. 다음 주 일요일이면 저도 이제 유부녀가...^^ 조심스럽게 한 가지 소식을 더 알려드리려 합니다. 예비 신랑과 결혼을 결심하고 준비하던 중에 둘 사이에 새 생명이 찾아온 걸 알게 되었어요"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결혼 발표 때 같이 알려드리려 했지만 아직은 너무 초기였고 제가 적지 않은 나이다 보니 여러 가지로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아서 이제서야 알리게 되었습니다"고 덧붙였다.

서영은 "뱃속에 생명이 찾아온 지 이제 3개월이 지나가고 있어요. 모든 것이 처음인지라 하루하루 급변하는 몸과 마음 상태에 집중하며 설레는 맘 반, 조심스러운 마음 반으로 지내고 있어요"고 설명했다.

또한 "결혼식 날 둘이 아닌 셋이 입장하게 되었네요. 결혼을 앞두고 이 소식도 먼저 전하는 게 맞는 것 같아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올해는 제게 결혼과 동시에 출산까지 제 인생에 큰일들을 앞두고 있네요"고 했다.

서영은 "지금도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저 개인적으로도 놀라운 일들이지만 아이까지 찾아와준 만큼 더 책임감을 갖고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출산 후 다시 멋진 배우의 자리에서도 인사드릴 것을 약속드립니다"고 전했다.

한편 서영 소속사 매니지먼트 레드우즈는 "서영 씨가 소중한 인연을 만나 오는 6월 12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서영의 예비 신랑은 한 살 연하의 비연예인으로 1년 반 동안 사랑을 키워왔다. 두 사람의 결혼식은 가까운 친인척 및 지인들을 모시고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다음은 서영이 SNS에 남긴 글 전문안녕하세요. 배우 서영입니다.

살면서 이렇게 여러분께 손 편지를 쓰는 건 처음이네요. 어느덧 벌써 6월! 결혼식이 열흘도 안 남았어요. 다음 주 일요일이면 저도 이제 유부녀가...^^

조심스럽게 한 가지 소식을 더 알려드리려 합니다. 예비 신랑과 결혼을 결심하고 준비하던 중에 둘 사이에 새 생명이 찾아온 걸 알게 되었어요.

결혼 발표 때 같이 알려드리려 했지만 아직은 너무 초기였고 제가 적지 않은 나이다 보니 여러 가지로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아서 이제서야 알리게 되었습니다.

뱃속에 생명이 찾아온 지 이제 3개월이 지나가고 있어요. 모든 것이 처음인지라 하루하루 급변하는 몸과 마음 상태에 집중하며 설레는 맘 반, 조심스러운 마음 반으로 지내고 있어요.
결혼식 날 둘이 아닌 셋이 입장하게 되었네요.

결혼을 앞두고 이 소식도 먼저 전하는 게 맞는 것 같아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올해는 제게 결혼과 동시에 출산까지. 제 인생에 큰일들을 앞두고 있네요. 지금도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저 개인적으로도 놀라운 일들이지만 아이까지 찾아와준 만큼 더 책임감을 갖고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출산 후 다시 멋진 배우의 자리에서도 인사드릴 것을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P.s 몸 상태가 이러하다 보니 한 분, 한 분 찾아뵙고 결혼 인사를 못 드리고 연락으로 대신하게 되었습니다. 이에 서운한 마음을 갖고 계신 분들도 많을 거라 생각되지만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결혼식 날 뵐게요❤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