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배우 이필모 아내 서수연이 만삭 화보 비하인드에 대해 밝혔다.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서수연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 만삭 사진 엄청 평온해 보였죠? 그럴 리가요. 담호 지금 네살인걸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이어 "혼자 스튜디오를 찢었어요. 담호 때문에 목이 좀 쉬고, 정신이 1도 없었지만, 다 추억이고 이런 사진도 귀여우니♥♥♥ #네살아이와촬영이란"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담호의 모습이 담겼다. 담호는 서수연의 만삭 화보 촬영 당시 턱시도를 착용하고 러그 위에 누워 있는 모습. 장난기 가득한 그의 얼굴이 돋보인다.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한편 서수연은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에서 이필모와 인연을 맺은 뒤 2019년 2월 결혼했다. 그해 아들 담호를 품에 안았다. 최근 둘째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