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일상의 소소한 순간을 공유했다.

서하얀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바야흐로 오월, 모든 가정에 소소한 행복이"라고 글과 사진 한 장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에는 꽃병에 꽂힌 수국의 모습이 담겨있고 서하얀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서하얀은 꽃을 보며 평온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임창정과 서하얀은 18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2017년 결혼해 다섯 아들을 키우고 있다. 부부는 SBS 예능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를 통해 일상을 공개했다. 최근 서하얀은 자녀들의 안전벨트 미착용으로 논란이 된 바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