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장동민, 이재은 인스타그램
사진=장동민, 이재은 인스타그램


결혼도 전에 '사랑의 결실'을 이뤄 부모가 될 준비를 하고 있는 스타들이 있다. 지난해 결혼 전 아내의 혼전임신 소식을 전한 개그맨 장동민과 이혼의 아픔을 겪고 인생의 반쪽을 만난 배우 이재은의 이야기다. 이들은 벌써부터 '2세 바보'의 면모를 드러내며 예비 아빠, 예비 엄마로서 행복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골프왕3'에서 개그맨 장동민은 2세의 초음파 사진을 공개했다.

신혼인 장동민에게 양세형은 "형 많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장동민은 "살다 보니 행복하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장동민은 아내와 만난 계기에 대해 "소개팅은 아니었다. 아내가 골프장에 동반자로 왔는데, 너무 좋아서 저녁 내기를 하자고 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아내에 대해 "골프를 좋아한다. 그런데 지금은 임신 중이어서 못 친다"고 했다.
사진=TV조선 '골프왕'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골프왕' 방송 캡처
장동민은 "사실 오늘 산부인과에 가기로 한 날이다. 아내가 '일이 먼저'라며 스케줄을 가라고 하더라. 그래서 사진을 보내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3D 초음파사진을 보내왔다. 태명이 보물이다. 보물이가 이러고 있다"며 아기가 손가락을 펼치고 있는 사진을 보여줘 모두를 놀라게 했다.

1979년생인 장동민은 6세 연하 연인과 지난해 12월 제주도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장동민의 아내는 오는 6월 출산 예정으로, 장동민은 곧 아빠가 된다.

장동민은 앞서 방송에서도 여러 차례 아내와 곧 태어날 2세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3월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아내 때문에 SNS 게시글의 톤을 바꿨다고 밝혔다. 자신의 일상을 SNS로 공유한 적 없던 장동민은 아내가 자신의 다정하고 자상한 면모를 사람들이 모르고 우악스럽다고 오해하는 게 속상하다며 일상을 올리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장동민은 “일생을 그렇게 안 했는데 결혼했다고 그렇게 하는 게 내가 아닌 것 같더라. 그렇지만 그녀가 원하는 걸 하고 싶었다"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6월이면 아빠가 된다는 말에는 "실감이 안 난다. 뱃속의 아이에게 인사하라고 하는데 좀 (어색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명이 '효자'인데 부모 공경하는 효자였으면 좋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 '그런데 딸이면 어떡하냐'는 말에 아내가 태명을 '보물이'로 바꿨다"며 예비 아빠의 즐거운 일상을 전했다.

지난 4월 방송된 JTBC '딸도둑들'에서는 장인어른과 등산에 나선 모습도 공개했다. 급경사의 계단에 고소공포증인 있는 장동민은 "무섭다고 하면 장인어른이 '저런 놈을 믿고 내 딸을 맡겨야 하나' 생각하실까 봐 아내와 태어날 아기를 생각해 견뎠다"고 밝혔다. 그간 방송에서 철없고 짓궂은 이미지가 강했던 장동민의 변화였다.
사진=이재은 인스타그램
사진=이재은 인스타그램
배우 이재은도 열애 중인 연인의 아이를 임신하는 경사를 맞았다. 이재은은 지난달 2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자친구의 얼굴과 태아 초음파를 공개했다. 이재은은 "좋은 일은 한꺼번에 오나보다. 좋은 사람이 생겨 둘이 걸어볼까? 했더니 바로 셋이 걷게 생겼다. 요즘은 '정말 이렇게 행복해도 되나' 싶을 정도"라고 밝혔다. 임신 9주 차인 이재은은 "임밍아웃과 함께 저의 새로운 반쪽과 함께 다시 행복해지고 싶다"고 전했다. 초음파 영상에는 "네가 보고 싶다. 참 묘한 일이다 사랑은. 좋아서 그립고 그리워서 외로워진다. 이게 다 무슨"이라며 복잡미묘한 감정을 표현했다. 그는 심장 소리와 함께 "네 생각에 꽤 즐겁고 네 생각에 퍽 외롭다"며 엄마가 되는 심경을 적어넣었다.

이재은은 이혼의 아픔을 겪은 바 있다. 대학 은사였던 9살 연상의 이 씨와 2006년 결혼했지만 행복하지 못했다. 이재은은 방송을 통해 "결혼 3~4년쯤 됐을 때 우을증이 심하게 와 죽을 뻔했다. 정신과 상담을 받고 약을 먹었다"고 고백했다.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했기에 친정어머니와도 절연하고 지내다가 2017년 이혼 뒤 가족과 다시 재회했다.

이재은은 지난해 유튜브 채널 '만신포차'에 출연해 "'또 다시 사랑이 올까'라는 생각을 가져본 적이 있다. 아이를 되게 갖고 싶었다. 엄마 돌아가시면 나 혼자가 되지 않나. 내 삶의 목표가 있었으면 좋겠다. 만약에 다시 한 번 사랑이 온다면 아이를 낳고 잘 살 수 있을까. 안 된다면 그 사람이 데리고 온 아이라도 다시 한 번 가정을 이루고 살 수 있을까"라며 눈시울을 붉힌 바 있다. 그런 이재은은 그토록 원했던 아이도 찾아왔다.

다음달이면 아빠가 되는 장동민과 내년에 엄마가 될 이재은. 벌써부터 '아이 팔불출'이 된 두 사람에게 꽃길이 이어지길 응원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