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kg 감량' 육중완, 낙첨된 복권?…"잘생겨질 줄 알았다" [TEN★]


육중완밴드 육중완이 다이어트 후 불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육중완은 13일 자신의 SNS에 "누가 다이어트가 최고의 성형이라 그랬니?"라며 “날아 차기로 저 멀리 날려 구름이랑 인사시켜줄까?”라는 글을 적었다. 이와 함께 육중완의 근황이 담긴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전보다 살이 쏙 빠진 육중완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카메라를 향해 주먹질과 날아 차기 등을 하며 분노를 표하고 있다.

그러면서 "#요즘 힘드니 #어디 아프니 #고민이 많니, 15kg 뺀 지 3달 정도 유지 중인데 #잘생겨질 줄 알았다 #한 명 정도는 잘생겼다고 해줄 줄 알았다 이젠 뭘 해야 하나..."라는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웃을 수도 울 수도 없는 그의 사연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2011년 밴드 '장미여관'으로 데뷔한 육중완은 해체 후 강준우와 2인조 '육중완밴드'로 활동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