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친코 프로듀서 인스타그램서 공개
방탄소년단 뷔, 어린시절 롤모델 강동원 美서 조우한 이유?


방탄소년단 뷔가 어린 시절 롤모델인 배우 강동원을 만났다.

11일 블루 마블 픽처스의 테레사 강 로우와 재미 교포 작곡가인 브라이언 리는 각자 인스타그램에 뷔와 강동원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테레사 강 로우는 애플TV+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 프로듀서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국인의 위한 최고의 밤’이라는 글과 함께 뷔, 강동원, 한국계 디자이너 에바 차우와 함께 한 사진을 올렸다.

브라이언 리는 DJ Snake와 저스틴 비버, 카밀라 카베요, 피프스 하모니 등과 작업을 한 유명 작곡가로 그 역시 인스타그램에 뷔와 강동원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유했다.
방탄소년단 뷔, 어린시절 롤모델 강동원 美서 조우한 이유?
사진 속 뷔는 라스베이거스 콘서트에서 착용한 무대의상 그대로 입고 시크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었으며 강동원은 부드러운 미소를 띠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둘 다 가죽재킷을 입어 눈길을 끌었다.

배우, 가수의 대표적 비주얼이 한 샷에 담긴 것은 팬들도 믿지 못할 정도로 놀라웠다. 뷔는 강동원을 ‘아홉 번째 롤모델’로 꼽은 바 있어 두 사람의 만남이 더욱 관심을 집중시켰다.

지난해 방탄소년단 시즌그리팅 촬영 당시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 뷔가 “강동원 선배님이 9번째 롤모델이다”라고 하자 멤버 진이 옆에서 “되게 좋아했었죠” 라며 이를 입증했다.

뷔는 “제가 거창출신인데 강동원 선배님은 거창출신은 아니지만 거창고등학교를 나오셨다. 거창에서도 이렇게 잘될 수 있겠구나”라고 느꼈다며 어린 시절 강동원을 롤모델로 삼으며 연예인으로 성공할 수 있을 거란 희망을 가졌다고 밝혔다.

팬들은 “믿기지 않는다. 강동원이라니” “소셜버터블라이 김태형” “이젠 사진말고 영화에서 같이 되겠네” “대표비주얼이 한 샷에” “강동원 보기 힘든데 태형이하고 함께라니 놀랍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