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김지민, 개그계 선후배서 연인으로 발전
"최근 교제 시작, 진지한 만남 이어가는 중"
"김준호 힘든 일 있을 때마다 김지민의 위로가 큰 힘"
김준호, 김지민 /사진=텐아시아 DB, 김지민 인스타그램
김준호, 김지민 /사진=텐아시아 DB, 김지민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준호 여동생 겸 쇼호스트 김미진도 응원한 사랑이 결실을 보았다. 김준호와 김지민이 나이 9살 차이를 극복하고 선후배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것.

3일 김준호, 김지민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는 "KBS 공채 개그맨 선후배 사이이자 같은 소속사 식구인 김준호, 김지민 씨가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최근 교제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김준호 씨가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김지민 씨의 위로가 큰 힘이 되었고,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었던 두 사람은 선후배 사이로 관계를 이어오다 얼마 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하게 되었습니다"고 덧붙였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KBS 공채 14기, 21기 출신으로 2017년부터 '개그콘서트' 코너 중 '욜老 민박'에서 60년 차 남편, 아내로 호흡을 맞췄다. 김준호, 김지민의 교제 사실은 놀랍지 않다. 앞서 두 사람은 여러 방송을 통해 서로에 대해 언급했기 때문. 특히 김준호의 여동생 김미진은 두 사람의 연애를 응원한다고 해 더욱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1월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미진은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에게 "제가 둘째까지 낳으니까 부모님은 이제 오빠에게서 손주를 보고 싶어 한다. 그런데 얼마나 있으면 재혼을 해도 되나요?"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는 "그거야 아무 때나 해도 되죠"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미진은 "그럼 이제 가도 되겠네요"라고 했다.

그러던 중 이상민이 향초를 발견했다. 김준호는 김지민이 수제 향초를 팔 때 구입한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의혹은 점점 더 커졌다. 향초에는 '댕댕아 평생을 함께하자. 나의 반쪽'이라고 적혀져 있었기 때문. 김미진은 "난 김지민 씨 좋은 것 같다. 난 응원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김지민은 '컬투쇼'에서 "준호 선배님에게만 판 게 아니다. 제 강아지 이름을 넣어서 팔았는데 그게 왜 거기 있었는지"라며 "다른 분들도 사줬다. 준호 선배님께서 많이 사줬다"고 해명했다.
신지, 이경규, 김지민, 김준호(왼쪽부터) /사진=신지 인스타그램
신지, 이경규, 김지민, 김준호(왼쪽부터) /사진=신지 인스타그램
그뿐만 아니라 지난해 11월 김준호는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2년 전 생일 날 집에 혼자 있는데 김지민이 선물을 갖고 온다고 하더라. 조금 이상하지 않냐?"며 "후배가 온다는데 밥은 먹여서 보내야 할 것 아니냐. 밥 먹고 가라고 하니 갑자기 '밑에 엄마 있어요'라고 하더라"고 했다.

김준호와 김지민이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된 건 이경규 딸 예림의 결혼식장이었다. 신지는 "준호 오빠, 지민이 덕분에 혼자서 덜 외로웠던 자리"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 속 김준호, 김지민은 나란히 서서 인증샷을 찍었다.

김준호는 2006년 뮤지컬 배우와 결혼, 2018년 합의 이혼했다. 김지민은 성숙한 연애 후 결혼하고 싶다고 했다. 이상형은 자신을 보듬어줄 수 있고 자신이 리드하면 너그러이 따라오는 사람이라고. 현재로서 두 사람의 결혼 계획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선후배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두 사람이 결혼에 골인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듯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