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사진=텐아시아 DB
방탄소년단 정국 /사진=텐아시아 DB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근황을 전했다.

정국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하나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정국의 음성이 담겼다.

정국은 "저는 괜찮습니다. 이거 별거 아닙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소속사 빅히트 뮤직에 따르면 정국은 지난 2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출국했다. 현지 도착 후 신속 PCR과 일반 PCR 검사를 받은 후 현지 시각 28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는 "정국은 현지 미국 내 방역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및 치료 중이며 경미한 인후통 외에 특별한 증상은 없으나 격리 기간에 건강 상태를 면밀히 살필 예정"이라며 "정국의 향후 미국 일정 참석 여부는 현지 규정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며, 행사 주최 측과도 긴밀히 소통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국이 속한 방탄소년단은 오는 4월 4일 제64회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 오른다. 올해 2년 연속 노미네이트에 성공한 방탄소년단은 '버터(Butter)'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수상 후보에 올라 다시 한번 그래미 수상에 도전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