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RIAA 골드인증 3곡' 방탄소년단 지민 韓솔로 최초 모든 솔로곡 획득


한국 솔로 가수 최초로 방탄소년단(BTS) 지민의 3개 솔로곡이 미국에서 50만 이상 유닛이 판매되어 미국 레코드산업협회로(RIAA)부터 골드 인증 자격을 획득하는 영예를 안았다.

한국 시간 20일 새벽 지민의 솔로곡 ‘필터’(Filter)가 미국에서 50만 이상 유닛이 판매되었다고 공식 보도돼 지민의 3번째 솔로곡이 기록을 세웠다.

이는 앞서 2월 11일 지민의 솔로곡 ‘라이’(Lie)와 3월 3일 ‘세렌디피티 풀랭스’(Serendipity Full Length Edition)가 차례로 50만 유닛이 판매된 이후 또 다시 기록을 세운 것이다.

이로써 지민은 한국 솔로 최초이자 방탄소년단 솔로 최초로 자신의 모든 솔로곡인 3곡 ‘필터’, ‘세렌디피티 풀랭스’, ‘라이’로 미국 레코드산업협회(Recording Industry Association of America, 이하 RIAA)로 부터 골드 인증 자격을 획득하는 역대급 대기록을 세우게 된 것이다.
'美RIAA 골드인증 3곡' 방탄소년단 지민 韓솔로 최초 모든 솔로곡 획득
RIAA 인증은 미국에서 디지털싱글(다운로드, 오디오·비디오 스트리밍), 앨범판매량 등을 기준으로 골드(50만 이상), 플래티넘(100만 이상), 멀티 플래티넘(200만 이상), 다이아몬드(1000만 이상)등으로 구분해 수여되는 인증제도이다.

지민의 솔로 3곡의 이 판매 기록은 치열한 미국 음반 산업에서 타이틀도 아닌 수록곡으로 어떤 프로모션 없이 이뤄낸 성과라 더욱 인상적이며, 그룹이 아닌 한국 솔로 가수로서 ‘최초이자 유일한 업적’이기에 그 의미를 더했다.

방탄소년단의 수록곡 중 RIAA 골드 자격을 획득한 곡은 ‘Home’, ‘Magic shop’, ‘Best of me’등 모두 14곡 중 3곡이 지민의 솔로 곡인 만큼 그 존재감만으로도 미국에서의 지민의 높은 위상과 영향력을 알아볼 수 있다.

한편 22일 스포티파이 기록에 따르면 ‘필터’는 31만 3,162 스트리밍을 기록해 전체 2억 6801만 8,786 스트리밍을 넘어 방탄소년단 ‘인기곡 Top 10’ 차트에서 7위를 차지하며 솔로곡 최고 순위에 올라 멈출줄 모르는 '필터' 인기를 실감케하며 솔로 음원 최강자 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