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2번' 박시연, "BTS 많이 좋아해요" 보랏빛 공연장서 힐링 [TEN★]


사진=박시연 인스타그램
사진=박시연 인스타그램
배우 박시연이 방탄소년단 콘서트 관람 후기를 전했다.

박시연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함성을 대신한 클래퍼가 주는 감동. 이 곳의 모두가 서로를 배려하고 있음이 느껴지던, 차가운 밤공기가 따뜻하게 느껴지던 밤. 나 BTS 많이 좋아해요. 함께 해준 람보 고마워 사랑해 #pemissiontodanceonstage #BTS"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 속 박시연은 지인과 함께 방탄소년단 콘서트를 관람하러 간 모습. 객석을 채운 관객들과 멋진 무대를 보여준 방탄소년단의 모습에 감격한 듯하다.

박시연은 지난해 1월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서 음주 상태로 좌회전 신호를 대기하던 중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999%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해당 사고로 사로 차량에 타고 있던 운전자와 동승자는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었다.

박시연은 해당 사고로 1200만 원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재판 과정에서 박시연의 음주 운전이 처음이 아닌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박시연은 2006년에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도로교통법위반죄 등으로 벌금 250만 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전력이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