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퍼포먼스로 전하는 진심.. PTD서울콘서트


방탄소년단(BTS) 진이 화려한 퍼포먼스와 빛나는 라이브 실력으로 팬들을 열광케 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일 오후 7시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SEOUL’ 첫 공연의 막을 열었다.

지난 2019년 10월 ‘BTS WORLD TOUR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 이후 2년 반 만에 국내에서 펼쳐지는 대면 콘서트이다.

이날 콘서트를 앞두고 빅히트 뮤직을 통해 “잠실 주경기장에서의 첫 공연이 생각난다. 이번 콘서트 첫날에 또다시 그때의 기분을 느낄 것 같다. 언제나 그랬지만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 진, 퍼포먼스로 전하는 진심.. PTD서울콘서트
‘온’(ON)으로 콘서트 오프닝을 열며 무대에 등장한 진은 조각 같은 황홀한 미모로 눈길을 사로잡으며 감탄을 자아냈다.

진은 이어지는 ‘불타오르네’(FIRE)와 ‘쩔어’, ‘DNA’ 무대까지 강렬한 카리스마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나타냈다.

특히 격렬히 이어지는 빠른 리듬과 안무에도 흔들림 없는 탄탄한 라이브 실력으로 팬들과 무대를 즐기며 공연장의 뜨거운 열기를 이어갔다.

진은 오프닝 인사로 "온라인으로 보고 계시는 아미분들도 많을 텐데요, 각자의 시간과 공간은 다르겠지만 모두가 같은 마음으로 이 순간을 후회 없이 즐겨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며 팬들에게 진 전매특허의 사랑스러운 손키스를 전했다.
방탄소년단 진, 퍼포먼스로 전하는 진심.. PTD서울콘서트
이어 진은 ‘블랙스완’, ‘피땀눈물’, ‘페이크 러브’(FAKE LOVE) 그리고 부드러운 중저음과 감미로운 가성 화음의 ‘블루 앤 그레이’ 무대까지, 파워풀한 가창력과 실버보이스로 무대를 가득 채우며 생생한 라이브 무대를 선사했다.

특히 ‘블랙스완’의 아름다운 퍼포먼스는 완벽한 흑조로 변신해 우아한 표정과 특유의 고혹미로 강렬한 존재감을 나타내며 퍼포먼스의 완성도를 높였다.

매혹적인 눈빛으로 관능적이면서도 우아한 흑조가 환생한 듯한 아찔한 아름다움과 화사한 핑크빛 유혹을 담은 진의 모습까지 매 무대마다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며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또 ‘아이돌(‘IDOL), ‘쏘왓’(So What), ‘스테이’(Stay), ‘뱁새’(Baepsae), ‘병’(Dis-ease), ‘버터’(Butter) 무대 등 숨쉴 틈 없는 어이지는 공연에서도 완벽한 라이브와 환상적인 안무까지 소화하며 공연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비록 코로나 거리두기 문제로 팬들의 함성 없는 공연이지만, 같이 하나되어 즐기는 팬들의 모습에 진은 '박수 질러'라고 외치며 공연장의 열기를 다시한번 뜨겁게 달궜다.
방탄소년단 진, 퍼포먼스로 전하는 진심.. PTD서울콘서트
진은 엔딩 멘트로 "멤버들과 많은 고민과 의논 끝에 해외콘서트에서 했던 큐시트지만 국내팬들에게도 보여주고 싶어 크게 바뀌지 않았다"며 국내팬들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진은 콘서트 내내 눈을 사로잡는 조각 같은 외모와 화려한 퍼포먼스, 귀를 사로잡는 '라이브킹'다운 완벽한 라이브로 팬들을 열광케 했다.

방탄소년단의 서울 콘서트는 12~13일에도 이어진다. 12일 공연은 전 세계 60여 개 국가·지역의 영화관에서 즐길 수 있는 '라이브 뷰잉'이 병행되며, 13일 공연은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은 관람이 가능하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