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인민정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인민정 인스타그램 캡처


김동성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의 아내 인민정이 김동성 전처에게 양육비를 지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민정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과일팔이를 하고 있지만 정말 매출에 비해 남는 게 없는 장사다. 지금 저희는 어머님과 형님을 모시고 있기에 힘들게 힘들게 살고 있다. 어찌보면 3집을 과일팔이로 먹여 살려야하는 입장이 되어 정말 너무 힘들다"고 밝혔다. 이어 "마치 양육비는 안 주고 사치를 하는 듯 기사화가 되었었지만 전혀 사실 무근"이라며 "저는 오빠와 살면서 저에게 투자한 사치라고는 정말 1원도 없이 빠듯하게 빚에 허덕이며 살고 있다"고 전했다.

함께 게시한 캡처 이미지는 인민정이 김동성 전처에게 1000만원을 송금한 화면. 1000만원을 보내고 나자 잔고는 약 430만 원이다. 인민정은 "1400만원 저에게 너무나 큰돈이다. 그러나 당연히 줘야하는 양육비를 못 줬기 때문에 사채빚을 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저도 양육비를 10년째 못 받는 사람으로써 아이 아빠에게는 너무 과혹한 상황을 만든 것 같다. 돈을 떠나서 아이들과 아빠의 관계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돈 때문에 아빠가 되고 돈이 없으면 남이 되는 이 현실이 너무 마음이 아프다"면서 속상해했다.

김동성과 인민정과 지난해 5월 혼인신고를 하며 부부가 됐다. 김동성은 전 부인과 결혼 4년 만인 2018년 이혼했는데, 양육비 미지급 등으로 구설수에 휘말린 바 있다.

◆ 이하 인민정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동성 와이프입니다
이번 올림픽과 무관한 피드를 올리게 되어 우선 죄송합니다
위에 캡쳐한 사진은 아이 엄마에게 제가 보내는 양육비입니다
사실 저는 과일팔이를 하고 있지만 정말 매출에 비해 남는 게 없는 장사입니다
지금 저희는 어머님과 형님을 모시고 있기에 힘들게 힘들게 살고 있습니다
어찌보면 3집을 과일팔이로 먹여 살려야하는 입장이 되어 정말 너무 힘듭니다
마치 양육비는 안 주고 사치를 하는 듯 기사화가 되었었지만 전혀 사실 무근입니다
저는 오빠와 살면서 저에게 투자한 사치라고는 정말 1원도 없이 빠듯하게 빚에 허덕이며 살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오빠를 다시 꼭 살려야하기에 이악물고 달려왔고 달리고 있습니다
돈을 쌓아놓고 사는 게 아니고 정말 매달 마이너스입니다
오빠를 살리기 위해서는 양육비를 잘 줘야합니다
하지만 이사람 지금 아무일도 못하고 오직 과일팔이 알바하고 있습니다
물론 쿠팡배달도 했습니다 그렇지만 이집을 이끌고 양육비까지 보태기에 터무니 없이 부족하고 부족했습니다
제가 라이브에서 관종이라고 욕을 먹어가면 열심히 하는 이유는 오직 과일팔이 때문입니다
아이 엄마.....제가 지금 이 돈 넣었습니다
아이 양육비....
부디.... 이사람 김동성이 한국에서 다시 얼음판 위에 서서 일어날수 있도록 열심히 옆에서 도와줄 것입니다..
이사람은 한국 쇼트트랙을 위해 반드시 얼음판 위에 서야 합니다!!
발목잡혀 있는 양육비 꼬박꼬박 잘 보낼수 있게 과일팔이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1400만원 저에게 너무나 큰돈입니다
그러나 당연히 줘야하는 양육비를 못 줬기 때문에 사채빚을 냈습니다

저도 양육비를 10년째 못받는 사람으로써 아이 아빠에게는 너무 과혹한 상황을 만든 것 같습니다 돈을 떠나서 아이들과 아빠의 관계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돈 때문에 아빠가 되고 돈이 없으면 남이 되는 이 현실이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양육비를 잠시 못줬었더라고 아이 아빠는 영원한 아빠입니다
전 그걸 저희 아이에게 항상 이야기 해줍니다
-김동성 와이프 올림-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