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사 강형욱/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훈련사 강형욱/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개한테 물리는 사고를 당했다.

강형욱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또 물렸네"라는 글과 함께 응급실에서 촬영한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강형욱은 한쪽 손에 붕대를 감고 있는 모습이다. 개 물림 사고를 당해 응급 치료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강형욱은 "그냥 간단히 놀다가 물렸다. 제 손이 공인 줄 알았다더라. 오랜만에 뼈하고 인사도 했다. 새해에는 보지 말자고 서로 덕담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응급실갔는데 너무 아파서 소리를 조금 질렀다"며 "정말 아프다. 그냥 '아프네?'가 아니라, 손을 물렸는데 허리를 못 피고 다리를 절고 입술이 저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는 손도 노동하는 사람 같이 험하고 거칠다"며 "저도 조심하겠다. 우리 모두 조심하자"고 당부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빨리 쾌유 하세요", "상처 잘 회복하시길", "뼈랑 인사했다니 아찔하다", "훈련사님 건강이 우선이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강형욱은 현재 KBS2 '개는 훌륭하다'를 통해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방법을 소개 중이다.

다음은 강형욱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

또 물렸네~~~~~

그냥 간단히 놀다가 물렸어요. 제 손이 공인줄 알았다네요. 오랜만에 뼈하고 인사도 했어요. 새해에는 보지 말자고 서로 덕담도 했어요.

응급실갔는데 너무 아파서 소리를 조금 질렀어요.

의사선생님께서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지네요." 저는 "매일 떨어집니다.."

약국에서 약받는라 기다리는데 옆에 할머니가 "내가 물릴줄 알았어! 뭣좀 끼고해~"

물리고 난 후, 혼자 속삭이는 말이있어요. "절대 아이들이 물리면 안돼." 습관처럼 말해요.

정말 아프거든요. 그냥 아프네?가 아니라, 손을 물렸는데 허리를 못피고 다리를 절고 입술이 저리죠. 저는 손도 노동하는 사람같이 험하고 거칠어요. 그런대도 이렇게 다치는데 아이들이 물리면...후우...

저도 조심할께요. 우리 모두 조심해요!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