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유민/ 사진=HUX 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유민/ 사진=HUX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염정아의 조카로 이름을 알린 신인 가수 유민(U-MIN)이 한양여대 실용음악과 K팝 보컬 전공 수시 전형에 합격했다.

소속사 HUX 엔터테인먼트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유민이 최근 실용음악과 K팝 전공 합격 통보를 받았다. 앞으로 가수이자 배우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학업에도 충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어린 시절부터 이모 염정아의 촬영장에 동행하며 연예인의 꿈을 키워왔던 유민은 올해 연기 및 보컬 레슨을 받으며 입시 준비를 꾸준히 해왔다. 그 결과 당당하게 수시 합격의 영광을 안은 유민은 앞으로 실용음악과에서 보컬뿐만 아니라 다양한 퍼포먼스, 연기 등 전천후 엔터테이너로서의 견문을 넓힐 예정이다.

유민은 지난 해 11월 Mnet 국내 최초 부모 소환 십대 오디션 ‘캡틴(CAP-TEEN)’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참가자로, 지난 4월 정식 데뷔한 후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특히 데뷔 앨범부터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실력있는 아티스트의 면모를 보여준 바 있다.

최근엔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에서 실력을 검증받았으며 앞으로는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등을 통해 배우로서의 커리어도 쌓아나갈 계획이다.

유민은 내년 상반기 컴백을 목표로 신곡 준비에 한창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