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사업가♥' 이시영, 첫눈 오는 날 명품 D사룩 입었다가 "엉덩이 깨질 뻔" [TEN★]


'외식사업가♥' 이시영, 첫눈 오는 날 명품 D사룩 입었다가 "엉덩이 깨질 뻔" [TEN★]
'외식사업가♥' 이시영, 첫눈 오는 날 명품 D사룩 입었다가 "엉덩이 깨질 뻔" [TEN★]
'외식사업가♥' 이시영, 첫눈 오는 날 명품 D사룩 입었다가 "엉덩이 깨질 뻔" [TEN★]
사진=이시영 인스타그램
사진=이시영 인스타그램
배우 이시영이 첫눈을 즐겼다.

이시영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첫눈", "오늘 엉덩이 깨질 뻔했네"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 속 이시영은 눈 오는 날 외출을 한 모습. 명품브랜드 D사의 코트에 목도리를 걸치고, 가방을 멨다. 추운 날씨에도 반바지와 부츠로 멋스럽게 연출한 패셔니스타 면모가 눈길을 끈다. 눈이 쌓인 길 위를 걸어가다 넘어질 뻔하기도 하는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1982년생인 이시영은 외식사업가 조승현 씨와 2017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2018년생 아들을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