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한의사 남편과 오붓한 한 잔→남편이 차려준 아침밥 "넘치도록 사랑해" [TEN★]


장영란, ♥한의사 남편과 오붓한 한 잔→남편이 차려준 아침밥 "넘치도록 사랑해" [TEN★]
장영란, ♥한의사 남편과 오붓한 한 잔→남편이 차려준 아침밥 "넘치도록 사랑해" [TEN★]
장영란, ♥한의사 남편과 오붓한 한 잔→남편이 차려준 아침밥 "넘치도록 사랑해" [TEN★]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영란이 가족과 함께하는 행복한 아침의 순간을 공유했다.

장영란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남편과 한 잔. 아침밥 차리기도 힘든 엄마. 남편이 차려준 시리얼을 맛있게 먹는 비글남매. 먹는 모습도 어찌 그리 이쁜지. 이쁜 내 새끼들. 그 모습을 담아준 남편. 내 삶의 이유. 나의 가족. 오늘도 넘치도록 사랑합니다. 오늘도 넘치도록 행복한 하루되세요"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 속 장영란은 빨간색 잠옷을 입고 식탁 옆 바닥에 앉아 아침을 먹는 아이들을 바라보고 있다. 전날 숙취가 여전한 지 피곤한 기색이 역력하지만 아이들을 향한 눈빛에는 꿀이 뚝뚝 떨어진다. 아침을 차려준 남편의 다정한 면모도 눈길을 끈다. 화목하고 단란한 가족의 모습은 보는 이들도 미소 짓게 한다.

방송인 장영란과 한의사 한창은 2009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한창은 근무하던 한방병원을 퇴사하고 자신이 대표원장으로 있는 한방병원을 운영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