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그룹 펜타곤의 키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펜타곤의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25일 "지난 24일 큐브 엔터테인먼트 사옥을 출입하는 외부 강사가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선제적 조치로 전 직원을 포함한 사옥 출입 인원에 대한 PCR 검사를 진행한 결과 키노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키노는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조치를 취한 상태다.

큐브는 "펜타곤 멤버 진호, 홍석, 신원, 여원, 옌안, 유토, 우석은 전원 음성 판정을 통보받았으나 추후 보건 당국의 방역지침에 따라 활동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하 큐브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큐브엔터테인먼트입니다.

펜타곤 멤버 키노가 오늘 (25일)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난 24일 큐브 엔터테인먼트 사옥을 출입하는 외부 강사가 코로나 19 양성 판정을 받아 당사는 선제적 조치로 전 직원을 포함한 사옥 출입 인원에 대한 코로나 19 PCR 검사를 진행하였습니다.

이에 금일(25일) 펜타곤의 멤버 키노가 코로나 19 양성 확진 판정 받아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조치를 취한 상태입니다.

한편, 펜타곤 멤버 진호, 홍석, 신원, 여원, 옌안, 유토, 우석은 전원 음성 판정을 통보받았으나 추후 보건 당국의 방역지침에 따라 활동 여부를 판단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여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