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제임스 코든쇼', 방탄소년단 정국 칭찬 세례 "스케치 촬영 너무 잘해, 무비 스타감"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미국 '제임스 코든쇼'에서 '무비 스타'로 칭찬 세례를 받으며 이목이 쏠렸다.

지난 24일(한국시간) 방탄소년단이 미국 CBS 인기 토크쇼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The Late Late Show with James Corden, 이하 '제임스 코든쇼')'에 출연해 인터뷰와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공연을 펼쳤다.

이날 인터뷰 중 제임스 코든은 "누가 가장 긴장했나?" 라고 방탄소년단을 향해 질문했고 멤버들은 일제히 정국을 바라봤다.

이에 정국은 "오늘도 많이 긴장했다" 고 자신의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고 제임스 코든은 "에이 설마~정국! 진짜입니까?" 라 말하며 믿기지 않는다고 표했다.

이어서 제임스 코든은 "하지만 오늘 스케치 촬영할 때 너무 잘 했는데요? 그래서 제가 정국씨 무비 스타감이다 했거든요"라고 찬사를 보내 스케치 촬영 중 정국의 활약상을 엿보게 한 동시에 기대도 안겼다.

뜻 밖의 극찬을 들은 정국은 부끄러운 듯 순간 얼굴이 빨개지며 깜짝 놀라는 표정을 지었고 "팬들 안 본지가 2년 정도를 넘겼으니까 확실히 오래 되다 보니 많이 긴장하게 된 것 같아요" 라고 진지하게 밝혔다.

당일 정국은 귀엽고 청량한 미소년 매력부터 짙은 가을 남자의 무드가 가득 묻어나는 시크한 섹시함까지 발산해 팬심을 녹였다.

더불어 정국은 고급스러운 선과 화려함이 살아있는 예술적인 이목구비로 한 폭의 명화 같은 비주얼을 뽐내 눈길을 끌어 모았다.

또 정국은 고퀄리티 라이브 퍼포먼스로 '대체불가' 무대력을 뽐내며 전세계 팬들을 홀렸다.

이날 '퍼미션 투 댄스' 무대 도입을 장식한 정국은 현장을 가득 메우는 압도적 성량이 돋보이는 팝 보이스와 유니크한 음색으로 시원 시원한 가창력을 자랑하며 귀를 사로잡았다.

정국은 그루브한 몸 놀림으로 손 끝까지 오차 없는 역동적인 퍼포먼스와 퍼펙트한 고품격 라이브를 선사해 보는 이들에게 쾌감과 전율을 안겼다.

특히 정국은 초고음 애드립부터 음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화음, 더블링 등 다채로운 보컬 기교로 메인 보컬의 기량을 한껏 자랑했고 특유의 강렬한 스웨그가 깃든 제스처, 눈빛 등 마성의 끼를 다채롭게 구사하며 환상적인 무대를 보여줬다.

이를 본 팬들은 "뭐하냐 미국 영화사들아 액션에 청순멜로까지 가능하다고" "마블 히어로 하나가자" "미국 유명 엠씨가 무비 스타감이라는데 찐찐찐 맞말이지" "나 진짜 정국이 스크린에서 보고 싶어 ㅠㅠ" "코든 참 안목이네 스크린에서 얼굴 보자" "방탄 영상 봐도 정국이 연기도 잘하잖아" "정국이 어떤 장르든 다됩니다 캐스팅 해주시길" "정구기 왜 부끄러워함? ㅋ 하고도 남을 비주얼이야" "정국이가 무비 스타 아우라가 넘치지" "안되는 장르가 없는 얼굴에 갓바디 코든씨가 안목이 대단하심" "프롬킹 하이틴 남주 재질" " "진짜 정국이 너 귀국 언제 하냐? 미국에서 쉴 틈 없이 잘생기고 난리야ㅜㅜ"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