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기현 /사진제공=앳스타일
몬스타엑스 기현 /사진제공=앳스타일


그룹 몬스타엑스(MONSTA X) 기현이 미국 징글볼 투어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23일 '앳스타일'을 통해 공개된 화보는 퓨어하면서도 시크한 상반된 매력을 가감 없이 뽐낸 기현의 모습이 담겼다.

기현은 노련한 포즈와 자연스러운 표정 연기로 찍는 컷마다 A컷을 뽑아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인터뷰를 통해 기현은 지난 19일 발매한 새 미니앨범 '노 리밋(No Limit)'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타이틀곡은 주헌이 프로듀싱한 '러쉬 아워(Rush Hour)'다. 한동안 절제된 모습을 보여드렸었는데 몬스타엑스만의 강렬함을 그리워하는 분이 많더라"며 "이번 컴백으로 오랜만에 강렬한 퍼포먼스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몬스타엑스 기현 /사진제공=앳스타일
몬스타엑스 기현 /사진제공=앳스타일
오는 12월 8일 개봉 예정인 몬스타엑스의 활동기를 담은 영화에 대한 설레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기현은 "좋은 앨범과 좋은 무대를 위해 얼마나 노력했는지, 멤버들은 어떤 속마음을 가지고 있었는지를 비롯해 공개되지 않았던 무대까지 가감 없이 보여줄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기현은 몬스타엑스가 2018, 2019년에 이어 또 한번 미국 최대 연말 쇼인 '징글볼(Jingle Ball) 투어'에 참여하게 된 것에 대해 "정상급 뮤지션들과 함께하게 돼 영광"이라며 "가장 설레는 건 2년 만에 팬들과 직접 만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팀 활동 이외에도 아이엠과 함께 네이버 NOW. '심야아이돌' 호스트를 맡고 있는 기현은 "아직 부족한 점이 많지만, 진행 능력이 처음보다 많이 향상되어가는 것이 보이는 만큼 아이엠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