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율희 인스타그램
사진=율희 인스타그램


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육아 일상을 전했다.

율희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 화장실 문 열렸었구나. 어쩐지 조용하더라니"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에서 율희의 쌍둥이 딸들은 문이 열린 틈을 타 욕실에 들어간 모습. 한 아이는 변기 안에 들어가있고 다른 한 아이는 옆에 서있다. 육아를 하는 부모에겐 아찔한 상황이다. 당혹스러웠을 율희의 모습이 그려진다.

율희는 2018년 FT아일랜드 최민환과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두 사람은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출연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