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정순주 인스타그램
사진=정순주 인스타그램


정순주 아나운서가 임신 중 병원 신세를 졌다.

정순주는 10일 자신의 SNS에 "드디어 퇴원. 이틀 전 밤. 자려고 누웠는데 침대에 피가... 갑작스러운 하혈로 병원에 갔더니 조산기로 입원을 하게 됐어요”라며 “자궁수축을 잡는 라보파를 4단계까지 올렸는데 온몸이 덜덜덜. 위가 타들어 가고 숨을 못 쉴 정도로 부작용이 심하더라고요"라고 적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주사바늘을 꽃은 정순주의 손과 병원 식단이 담겼다. 그는 “남편은 출근하고, 고통스러워 눕지도, 앉지도 못하고 결국 멘탈 놓아버리고 혼자 엉엉 울다가 그래도 맑음이가 아픈 거보다 내가 아픈 게 백배 천배 낫다는 생각에 정신이 번쩍 들었어요"라며 "선생님께 우겨서 결국 퇴원. 약 끊으면 증상이 더 심해진다는데 반동 수축 잘 이겨내야지. 절대 병원 다시 가기 싫어요"라고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끝으로 그는 "맑음아. 다음 입원은 엄마랑 만날 때 오자. 4주만 버틸 수 있게 힘을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순주는 2012년 XTM 데뷔해 스포츠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지난 1월 동갑내기 치과의사와 결혼해 오는 1월 출산을 앞두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