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세 애셋맘' 김성은, 부산 최고급 리조트에서 "하룻밤 소중해" 힐링데이 [TEN★]


'39세 애셋맘' 김성은, 부산 최고급 리조트에서 "하룻밤 소중해" 힐링데이 [TEN★]
'39세 애셋맘' 김성은, 부산 최고급 리조트에서 "하룻밤 소중해" 힐링데이 [TEN★]
'39세 애셋맘' 김성은, 부산 최고급 리조트에서 "하룻밤 소중해" 힐링데이 [TEN★]
사진=김성은 인스타그램
사진=김성은 인스타그램
배우 김성은이 부산 나들이에 나섰다.

김성은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날씨도 너무 좋고 뭐든 게 다 좋네! 마지막 마무리는 문토스트. 아난티에서의 하룻밤 소듕해"라고 글을 적었다. 사진 속 김성은은 가죽바지에 티셔츠의 편안한 차림으로 부산 구경에 나선 모습. 바다도 보고 쇼핑도 즐긴 모습이다. 또한 고급 리조트에서 하룻밤 묵으며 여독을 풀기도 했다. 짧은 부산 여행이 김성은에게는 힐링이 된 듯하다.

1983년생인 김성은은 축구선수 정조국과 2009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