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지애 인스타그램
/사진=이지애 인스타그램


방송인 이지애가 딸의 손편지에 울컥했다.

이지애는 27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새벽에 나와서 이제 퇴근. 언제나처럼 화장대 위에 올려져 있는 서아의 편지들"이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지애의 딸이 직접 쓴 편지가 담겨 있다. 편지에는 "영원한 내 친구 지애야. 제일 사랑해. 서아가"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이에 이지애는 "영원한 내 친구 지애에서 눈물이 왈칵. 그 무엇이라도, 네게 영원할 수만 있다면"이라고 털어놓았다.

특히 이지애는 딸을 향한 깊은 모성애를 드러내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지애는 2010년 김정근 MBC 아나운서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