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신랑 치의대학원생
미국서 신혼 보낼 예정
내년 7월 결혼식
브레이브걸스 출신 유진 웨딩화보/ 사진=해피메리드컴퍼니 제공
브레이브걸스 출신 유진 웨딩화보/ 사진=해피메리드컴퍼니 제공


걸그룹 브레이브걸스 출신 유진(본명 정유진)이 내년 '품절녀'가 된다.

웨딩 전문 업체 해피메리드컴퍼니는 27일 "브레이브걸스 출신 유진이 내년 7월 한 살 연하의 남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며 웨딩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웨딩 화보 속 유진은 동양과 서양의 매력이 혼재된 웨딩드레스로 청순하면서도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예비 신랑은 옆모습만 공개됐음에도 유진에게 평생의 반려자로서 믿음직한 기운을 자랑해 시선을 모은다.

예비 신랑은 미국에서 치의대학원을 다니는 학생으로, 9년 전 친구의 친구로 만나 미국과 한국을 오가며 장거리 연애를 해왔다. 유진은 예비 신랑과 결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부모님도 남자친구를 좋아하시고, 저도 장거리 연애를 하다 보니 이젠 붙어 있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롱디커플이 애틋하다"고 말했다.

유진의 결혼식은 내년 7월 예정이며, 날짜와 장소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 주례, 사회, 축가 또한 기간이 많이 남아 아직 정하지 않은 상태다. 신혼은 치과의사로 근무할 예비 신랑을 따라 미국에서 보낼 가능성이 크다.

1992년생인 유진은 2011년 브레이브걸스 싱글 앨범 'Brave Girls : The DiFFerence'로 데뷔했다. 2017년 팀을 탈퇴한 그는 음악 공부를 하거나 쇼핑몰 창업을 계획하며 시간을 보냈다.

브레이브걸스는 지난해 '역주행' 신드롬을 일으킨 걸그룹. 유진은 "브레이브걸스가 제가 스무 살 때부터 잘 되는 게 늘 소원이었는데, 잘 돼서 저 또한 뿌듯하다. 운명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롱런하는 걸그룹이 되길 기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