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 인스타그램
그리 인스타그램


가수 그리가 점점 더 잘 생겨지는 얼굴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리는 20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 잘 지내나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그리는 회색 후드티를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투톤 브릿지 헤어스타일을 선보인 그리는 아이돌 못지 않은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을 본 슬리피는 "왜 계속 잘 생겨지는 것이지"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리는 김구라의 아들이다. 2016년 가수로 데뷔해 활동중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