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영란이 평소와는 전혀 다른 파격적인 모습이 담긴 CF를 선보였다.

CF 속 김영란은 몸매가 드러나는 블랙 원피스에 얼굴라인이 선명하게 보이도록 모두 뒤로 빗어 넘긴 파격적인 올백 헤어 스타일로 변신했다.

김영란은 “60이 넘은 나이에 무슨 다이어트냐고 응원은 못해줄 망정 비웃고 놀려대던 현자, 영숙이 보고 있니? 너네는 그렇게 살아라 평생”이라며 자신의 감량을 놀리던 지인에게 일침을 가했다.

60대가 넘어가면서 체중이 계속 늘어 뱃살과 팔뚝살이 고민이었다는 김영란은 이번 CF를 통해 10kg 감량 후 완벽하게 달라진 모습을 공개해 다이어트를 고민하고 있는 60대 중년 여성들의 워너비로 떠오르고 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