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日 네한 인기 투표 28주 연속 1위...4차 한류열풍의 주역


방탄소년단 뷔가 일본의 주요 인기랭킹 투표에서 장기간 1위를 차지하며 인기 NO.1 위엄을 과시하고 있다.

지난 10월 4일부터 10월 10일까지 진행된 일본 인기 아이돌 랭킹 사이트 '네한(音韓)'의 'K-POP 남성 아이돌 랭킹' 투표에서 뷔는 2만 173표를 획득, 28주 연속 1위에 올랐다.

또한 같은 주간 일본의 한국 배우 인기 랭킹 사이트 '비한(美韓)'의 '20대 한국 배우' 랭킹에서 1만 668표를 받아 22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일본 내 K팝 아이돌 인기 랭킹, 오디션 정보 등을 다루는 '케이팝 주스'(KPOP JUICE)에서도 데일리, 주간, 월간, 전 기간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뷔는 실시간 트렌드를 반영하는 일본의 인기투표 사이트 '랭킹'에서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한국 남자 아이돌' 1위, '가장 잘생긴 한국 아이돌', '가장 좋아하는 방탄소년단 멤버', '가장 잘생긴 방탄소년단 멤버' 등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해 일본에서 진행되는 K팝 스타 관련 주요 투표 사이트에서 올킬하고 있다.
방탄소년단 뷔. 日 네한 인기 투표 28주 연속 1위...4차 한류열풍의 주역
4차 한류열풍이 뜨거운 일본에서 뷔는 가수뿐만 아니라 배우로도 각광받고 있다. 단 한편의 드라마 출연에도 가장 사랑받는 20대 배우로 인식돼 뷔가 연기자로 설 날을 기다리고 있다.

일본 미디어들도 K드라마로 재점화된 4차 한류열풍의 요인을 분석하며 뷔가 미치는 영향력을 평가, 신한류의 주역 중 한 명으로 선정했다. 일본 여성패션지 '25ans'는 뷔를 '新 한류 꽃미남 4대 천왕' 중 한 명으로 선정했고, 'JJ'는 한국드라마 ‘꽃미남 배우 TOP3’에 뷔를 K드라마 주역들과 나란히 지목했다.

지난해 뷔가 ‘이태원 클라쓰’의 OST로 발표한 자작곡 ‘Sweet Night’은 한국 발매 음원으로는 최초로 일본 아이튠즈에서 1위를 기록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와 관련 일본 경제지 ‘토요게이자이’는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인기 요인 중 하나로 “K팝의 절대제왕 BTS 멤버 뷔의 최신 솔로곡도 포함되었다”, 리얼사운드는 “뷔가 OST에 참여하면서 전 세계 K팝 팬들을 끌어 들였다”고 조명해 뷔가 일본의 한류 열풍에 전방위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