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선미 트위터
사진=선미 트위터


가수 선미가 자신을 향한 악플을 박제했다.

선미는 11일 밤 트위터에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악성 게시글을 캡처한 뒤 "제가 뭘 그렇게 잘못했을까요"라고 적었다.
사진=선미 트위터
사진=선미 트위터
사진=선미 트위터
사진=선미 트위터
이어 "제가 뭘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요"라고 했다.

선미는 "어느 부분에서 그렇게 제가 꼴도 보기 싫으시고 죽이고 싶으셨을까요. 1화때 제가 말했던 심사기준때문일까요? 지금까지 모니터 하면서 좀 더 많은 분들이 공감하실 수 있게 이야기를 하려고 노력했어요. 우리 친구들을 위해 제가 뭘 해줄 수 있는지도 정말 모든 순간에 진심으로"라고 밝혔다.

이어서 선미는 "우리 친구들을 더 열심히 응원해주세요 제발"이라고 덧붙였다.

선미를 향한 악성 게시글은 현재 심사위원으로 출연 중인 Mnet '걸스플래닛999' 때문이다. 선미는 선배 가수로서 따뜻한 조언과 날카로운 심사평으로 많은 공감을 얻고 있지만, 악플러는 자신이 응원하는 소녀에게 부족함을 지적했다는 이유로 선미를 향한 악의적 글을 도배했다.

이에 팬들은 트위터에 "금융치료가 답이다", "저런 글로 마음 다치지 말았으면 좋겠다"는 댓글을 달며 선미를 응원하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