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환 "동료들에 손절 당해"
"생계 어려울 때 광고 제안"
"도박 오래 할수록 잃는다" 강조
'매불쇼' 신정환/ 사진=유튜브 '팟빵 매불쇼' 캡처
'매불쇼' 신정환/ 사진=유튜브 '팟빵 매불쇼' 캡처


가수 신정환이 다시는 도박을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6일 신정환은 유튜브 채널 '팟빵 매불쇼'의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 생방송에 출연했다.

이날 신정환은 동료 연예인들과 연락하냐는 질문에 "안 한지 오래다. 손절 당하지 오래 됐다"며 "가까웠던 동료가 많았는데 굳이 전화해서 만나자고 하기가 쑥쓰럽다. 내 상황도 안 좋아서 잘 활동하고 있는 연예인들에게 연락을 안 한다"고 답했다.

현재 인터넷 포커 광고 모델인 신정환은 "생계가 어려울 때 광고가 들어왔다. 합법적인 게임 광고라 흔쾌히 받아들였다"며 "내가 했던 포커는 위험한데 요즘 유행하는 홀덤은 두뇌게임이다. 수학적인 계산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받은 모델료로 다시 도박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가족이 있는데 절대 아니다. 안한다. 광고 모델로 있는 게임을 가끔 하는데 실력이 없다. 잘할 거라고 생각하시는데 잘 못한다"고 덧붙였다.

신정환은 "카지노는 재산이 1억 있는 사람이 재미로 가서 5만원, 10만원 할 수는 있다. 그런데 100만원 있는 사람이 하면 도박이다. 오래 하면 할수록 잃는다. 확률이 점점 줄고 헷갈린다"고 조언했다.

싱가포르 아이스크림 사업에 대해선 "코로나19 영향도 있었고, 내가 복귀를 한다고 한국에 들어온 뒤로 잘 안 됐다"면서 "싱가포르 공항에 지점 하나가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