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환 "방송이 가장 재밌었다"
"스튜디오 예능 없어 아쉬워"
"가장 재밌는 사람=김구라"
'매불쇼' 신정환/ 사진=유튜브 '팟빵 매불쇼' 캡처
'매불쇼' 신정환/ 사진=유튜브 '팟빵 매불쇼' 캡처


가수 신정환이 과거 자신이 방송 활동을 하던 당시와 현재에 대해 비교했다.

6일 신정환은 유튜브 채널 '팟빵 매불쇼'의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 생방송에 출연했다.

이날 신정환은 '현재 방영 중인 예능 프로그램을 보냐'는 질문에 "'라디오스타'를 안 본지 조금 됐다. 일부러 안 보는 건 아니고 동료들 나오는 걸 보면 묘하다"며 "원래 잘 안 봤다. 꼭 봐야 할 모니터만 했다"고 답했다. 이어 "자숙한 지 5년 정도 됐을 때 식당에서 모자를 쓰고 밥을 먹고 있었는데 마침 '라디오스타' 재방송을 하고 있었다. 누가 오더니 '안 나오냐'고 물었고, 식당에 있는 분들이 날 다 쳐다보더라. 그땐 묘한 감정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신정환은 "살면서 가장 재밌었던 게 방송이었다"며 "(도박을 할 때) 젊은 나이였고 생각이 없었다. 그거 할 때는 아무런 근심 걱정이 없어서 빠졌다. 뒤늦게 깨달았지만 가장 재밌는 건 사람들과 대화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옛날 '상상플러스', '세바퀴'나 '스타골든벨'처럼 스튜디오 녹화하는 예능이 없어져서 아쉽다. 요즘 말실수하면 큰일나지 않나. 건전한 성인 개그도 해야하는데 그런 게 많이 없어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예능인 중 웃긴 사람을 꼽아달란 요청에는 "활동할 때 김구라가 재밌었다. 김구라 때문에 예능이 변했다. 이전까지는 남 얘기를 잘 안 하고 뻔했다. 그런 판도와 역사를 바꾼 사람"이라며 "지금은 기계화됐다. 김구라도, 유재석도 AI가 됐다"고 평가했다. 또한 "요즘에는 가족 예능이 많으니까 일반인들이 재밌는 것 같다"면서 "누가 떠오르진 않는다"고 했다.

신정환은 또 "가끔 방송국에서 연락이 온다. 가족 예능을 제안하는데 와이프가 극구 반대하고 있다"며 "와이프를 자숙 5년차때 만났다. 내가 힘들었던 걸 잘 알아서 가족은 공개하지 말자고 했다"고 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