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kg 감량에 성공한 김조한이 다이어트 후 첫 건강검진 성적표를 공개했다.

김조한은 감량 전 지방간 및 콜레스테롤, 당뇨 등을 진단받은 바 있다. 그는 감량이 꼭 필요하다는 소견을 듣고 체중조절에 나섰다.

이후 3개월만에 다시 받은 건강검진 결과 모든 수치가 정상 범위에 들어섰다는 진단을 받았다.

김조한의 건강 검진을 진행한 의료진은 “체중감량 전 진행한 검진 결과에서 당뇨는 치료가 필요한 수준이었고 지방간이나 콜레스테롤 수치도 치료가 임박했던 수준이었다”며 “현재는 비만으로 인한 여러가지 질환들이 정상범위 안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감량한 체중만 잘 유지한다면 특별히 치료가 필요한 부분은 없을 것으로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

한편, 김조한은 헬스케어 전문 기업의 도움을 받아 체중 감량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검진 결과를 보고 체중 감량이 정말 중요하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다”며 “감량한 체중을 꼭 유지해서 팬 분들에게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50대를 앞두고 있는데 저와 같은 나이에 계신 분들도 건강을 위해서 꼭 자기 관리를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