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안현모 인스타그램
사진=안현모 인스타그램


통역사 겸 방송인 안현모가 곤경에 처한 자신을 위해 우산을 건네준 행인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안현모는 2일 "어젯밤 10시 걷고 있는데 갑자기 비가 퍼부어서 처마도 거의 없는 건물 앞에 달달 떨며 서있는데 어디론가 뛰어가서 우산을 사다주신 아저씨. 이 글을 보실 수 있으려나요. "이거 쓰고 집에 가세요" 정말 감사했습니다. 저도 꼭 누군가에게 우산을 건네겠습니다. 세상은 아직 살 만해요"라고 글을 적었다.

SBS 기자 출신인 안현모는 2017년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와 결혼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