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 SNS 통해 질의응답
"다이어트? 시도조차 못해"
/사진=나비 인스타그램
/사진=나비 인스타그램


가수 나비가 둘째 계획에 관해 아직 고민 중이라고 했다.

나비는 지난 10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팬들과 질의응답 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출산 후 다이어트에 관해 "아기 낳고 4개월 가까이 됐는데 살이 확실히 안 빠진다"며 "그동안 몸이 너무 힘들어서 다이어트 시도조차 못 했다"고 밝혔다.

이에 한 누리꾼이 살이 빠진 것 같다고 하자, 나비는 "안 빠졌다. 옷으로 가린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나비는 둘째 계획을 묻는 말에 "왔다 갔다 한다"고 알렸다. 이어 육퇴(육아 퇴근)에 대해서는 "하긴 했는데 언제 깰지 몰라서 조마조마"라고 전했다.

한편 나비는 2019년 11월 비연예인과 결혼했으며, 지난 5월 득남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