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지민./사진=텐아시아DB
권민아, 지민./사진=텐아시아DB


걸그룹 AOA 출신 권민아와 지민의 갈등이 담긴 128분 대화록과 카톡이 일부 공개된 가운데, 권민아가 매니저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8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AOA 활동 당시 리더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권민아와 AOA 멤버들이 만나서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두 사람은 2020년 4월 지민이 부친상을 당한 다음 날 빈소에서 화해했다. 이후 지민은 권민아에게 가끔 전화를 걸었고, 권민아는 문자로 전화를 받지 못한 경우에는 사과했다. 지민은 권민아에게 “사랑해 민아야”라고 문자를 남기기도 했다.

그러나 두 달 뒤 권민아는 갑자기 SNS를 통해 지민을 저격했다. 두 사람의 의견이 충돌한 건 기억의 차이에 있었다. 결국 권민아의 집을 찾아간 지민은 권민아에게 사과했고, AOA 멤버 혜정, 초아 등도 두 사람을 중재하려고 노력했다.

결국 맏언니 초아가 두 사람의 싸움을 화해를 이끌었다. 권민아는 지민의 사과를 받아들이기로 했고, 지민은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그러나 권민아는 다시 SNS에 반박글을 올리고 자해를 시도. 갈등의 불씨를 키웠다.

이에 지민은 AOA를 탈퇴하고 활동을 중단했다. 민아는 2020년 11월부터 올해 5월까지 지민에게 일방적으로 문자를 보냈고, “니 엄마도 전혀 죄책감 못 느끼나?” 라는 등의 부모님을 소환하는 내용까지 담겼다.

민아의 공격은 지금까지 진행형이다. 지난 1일 유튜브 TV에 출연해 또다시 지민을 언급했고, "성관계 좋아하는 멤버 있다"며 지민을 겨냥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디스패치 보도 내용에는 AOA의 스태프들이 ‘권민아 갑질’로 힘들어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권민아는 AOA 활동 당시 회사 소속 매니저들에게 어머니의 피부과 병원이나 치과 예약 등을 요구했다. 특히 권민아가 매니저에게 메시지를 통해 사적인 심부름을 시킨 게 새벽 2시, 새벽 4시 등 업무가 끝난 시간대였다. 이에 매니저들은 권민아를 ‘사령관’이라 불렀다고.

연예계 관례상 매니저들이 연예인을 대신해 병원 예약 등 업무를 할 순 있지만, 연예인의 가족의 개인적 업무까지 매니저에게 시키는 건 엄연한 '갑질'이다.

이처럼 자신을 지민의 ‘피해자’라고 주장해왔던 권민아가, 다른 이들에게는 ‘가해자’였던 내용이 담긴 가운데, 권민아가 이에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권민아는 2019년 AOA를 탈퇴해 배우로 변신했다. 그는 지난해 AOA 활동 도중 권민아에게 괴롭힘을 당했으며 이 과정에서 AOA 멤버들이 방관을 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지민은 AOA를 탈퇴했고, 설현은 출연 예정이었던 ‘낮과 밤’ 드라마에서 하차하라는 비난을 받았다. 설현은 침묵으로 일관하다 드라마 종영 후 휴식기를 가졌고, 최근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