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하영 인스타그램
사진=김하영 인스타그램


'서프라이즈' 출신 탤런트 김하영이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김하영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여우짓을 못해서 (뒤)통수 잘 맞는 편인데 여우짓을 잘해야 살아남기 쉬운 세상인가 심지어 사람 보는 눈도 없네. 끼리끼리 만난다는 게“라며 누군가를 저격하는 듯한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어쩜 주위에 친한 사람들이 다들 여우 같지 않고 그리 곰 같은지. 여우짓으로 먹고살아본 적이 없어서 그냥 나 하던 대로 꾸준히 천천히 내 일하는 게 탈 안 나고 적성에 맞고 제일 즐겁고 제일 좋음"이라고 적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소나무가 드리워진 마당 풍경이 담겼다.

한편, 김하영은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 활약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