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사유리 인스타그램
사진=사유리 인스타그램


방송인 사유리가 아들 젠의 귀여운 일상을 공유했다.

사유리는 23일 인스타그램에 복숭아 이모티콘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사유리의 아들 젠의 뒷모습이 담겼다. 사유리는 복숭아로 젠의 엉덩이 부분을 가린 채 사진을 찍었다. 토실토실한 복숭아가 젠의 엉덩이같은 착시효과를 일으켜 웃음을 자아낸다.

이를 본 방송인 장영란은 "귀여워"라고 댓글을 달았고, 가수 백지영은 "깨물고 싶다"고 말했다.

사유리는 지난해 11월 아들 젠을 출산했다. 당시 그는 일본에서 정자기증을 받아 아이를 낳았다고 고백해 많은 화제를 모았다.

현재 사유리와 젠은 KBS2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