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맹승지 인스타그램
사진=맹승지 인스타그램


방송인 맹승지가 미용실에서 탈색 시술을 받은 뒤 속상한 심정을 털어놨다.

맹승지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4월 일산 대형숍에서 탈색을 했는데, 디자이너 쌤이 방치시간을 오래 두셔서 머리카락이 다 뜯어지고 부서졌다"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맹승지의 상해버린 머리카락이 담겼다. 그의 머리는 중간중간 끊겨 잔디처럼 삐죽하게 정돈되지 않은 모습으로 충격을 안긴다.

맹승지는 "실제로는 너무 골룸 같아서 방송이나 공연하는 데는 물론 일상 생활을 할 때도 지장이 있다"며 "가발도 몇 개 사서 써봤지만, 공연할 때 너무 부자연스러울 뿐더러 뛰는 장면도 많아서 가발은 못하고 버티고 버티다가 어쩔 수 없이 정말 조심히 머리를 붙여서 활동했다"라고 토로했다.
사진=맹승지 인스타그램
사진=맹승지 인스타그램
이어 "머리가 없어지니까 제가 90세 할머니가 된 것 같은 기분"이라며 "머리카락이 대략 45% 정도는 뜯겨져 나가면서 복구되려면 1년 반에서 2년 정도 걸린다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2021년 최고로 속상한 일이”이라며 “친구 슬기한테 너무 속상하다고 하니까 슬기가 위로를 해주다가 갑자기 본인이 다니는 미용실을 추천해줘서 같이 갔다”며 모발이 되살아난 후기를 전했다.

끝으로 그는 “진짜 프로는 책임감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