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논란 이후
"코로나가 살찌게 해"
운동하는 모습 전해
김정훈 / 사진 = 김정훈 인스타그램
김정훈 / 사진 = 김정훈 인스타그램


김정훈 / 사진 = 김정훈 인스타그램
김정훈 / 사진 = 김정훈 인스타그램
UN 출신 가수 김정훈이 사생활 논란 이후 근황을 전했다.

12일 김정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만간 살 빼서 올리겠습니다. 코로나가 살찌게 하네요"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에는 김정훈이 밤 산책을 하고 있는 뒷 모습이 담겨있다.

앞서 김정훈은 전 여자친구와 관련한 문제로 논란에 휩싸였다. 전 여자친구 A씨는 임신 중이라는 사실을 김정훈이 알게 되자 중절을 권했고 집을 구해주겠다고 했지만 임대보증금을 내주지 않은 채 연락이 두절됐다고 주장했다. 이후 A 씨 측은 소취하서를 제출하며 논란이 일단락됐다.

한편, 김정훈은 이후 6개월 만에 SNS를 재개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