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유튜버 활동 시작
"가성비 떨어지면 접을 것"
"노는 것보다 돈이 더 좋다"
웹툰작가 기안84/ 사진=유튜브 인생84 캡처
웹툰작가 기안84/ 사진=유튜브 인생84 캡처


웹툰작가 기안84가 본격적인 유튜브 활동을 시작했다.

기안84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뭔가 보여드리겠습니다, 인생84 유튜브"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인생84'라는 문구와 함께 기안84 특유의 그림이 담겼다. 본격적인 유튜브 채널 홍보에 나선 것.

이날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기안84의 새출발'이라는 제목의 영상도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 속 기안84는 유튜브를 시작한 계기에 대해 "채널을 만든지 1년이 넘었는데 사실 뭐 제대로 한 적이 없다. 연재도 끝났고 요즘 또 (유튜브가) 대세다. 새로운 먹고 살 수 있느 방향을 (찾으려고 했다)"라며 "남들 다 파길래 저도 한번 팠다.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근황에 대해 "공장 소재로 만화를 하나 준비 중이다.어쨌든 회사는 돌아가야 하니까. 그리고 뭐 없다. 막상 쉬니까 할 게 없다. 코로나 때문에 어디 가지고 못하고 뭘해도 재미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화가 다 끝났으니까 직원들에게 '다 집에 가'라고 할 수가 없다. 제 발로 나가기 전에는 내가 못 쫓아내겠더라"라며 "정말 하고 싶은 얘기가 있어서 스토리를 내가 짜고 직원들이 그림을 그린다. 그림을 안 그린다는 것 자체가 엄청 크다. 그림 그리는 게 한 4일 정도 걸린다"고 설명했다.

기안84는 또 "(유튜브 채널이) 가성비가 나와야 되는데 안나오면 과감하게 접도록 하겠다"며 웃었다. 이어 차별점에 대해 묻자 기안84는 "그게 걱정이다. 방송에서 보여준 걸 또하자니 그런 좀 그렇다"고 털어놨다.

스스로 머리카락을 자르는 이유에 대해선 "나도 내 스타일이 있다. 혼자 자르다보니까 편하고 재밌다"며 "당장 잘랐을 때는 이상하다고 하는데 일주일 지나면 머리카락이 자라서 자연스럽다"고 밝혔다.

기안84는 10년간 웹툰을 연재한 소감을 두고 "그래도 열심히 살았다. 청춘이 사라져버렸다"며 "놀 수 있을 때 놀면 벌 수 있을때 못 번다. 워라밸을 조절을 잘 해야한다. 나는 너무 일만 했다. 정답은 아직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다시 돌아간다면 어떻게 살 것 같냐'는 물음에는 "그래도 일할 것 같다. 노는 것보다 돈이 더 좋다. 이런 이야기하면 사람들이 메말랐다고 하는데 사람은 떠나도 돈은 떠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기안84는 최근 10여 년간 그려온 인기 웹툰 '복학왕'의 연재를 종료했다. 그는 "매주 잦은 지각과 부족한 이야기에 관심 가져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밝힌 바 있다. 앞으로 그가 유튜브를 통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기안84는 현재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 중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