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래 "직원, 갑자기 심정지"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중"
"어떤 말도 위로가 안 될 것"
가수 강원래/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강원래/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강원래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쓰러진 지인의 소식을 전하며 응원을 당부했다.

강원래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마 전 저의 직원(신장 투석중)이 코로나 예방접종 후(1.2차) 몸이 좋지 않아 병원을 몇 번 다녔고 괜찮아지나 싶더니 갑자기 심정지가 와서 현재 병원 중환자실에서 산소호흡기에 의지하며 치료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친구의 아내는 병문안도 못 가고 환자가 어떤 상태인지 잘 모르고 가슴만 치며 힘들어하고 있다"며 "나에게 전화를 해 눈물 흘리며 이런 저런 (뇌사, 뇌손상) 아픔을 이야기하지만 내가 그런 이야기를 친절히 들어주며 위로할 줄 모른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어떤 말도 위로가 안 될 거고 그렇다고 해서 미래를 상상하자니 답답하기만 하다"며 "그들에게 힘이 되어달라. 부디 건강을 되찾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강원래는 쓰러진 동료, 그의 가족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밝게 웃고 있는 이들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를 본 많은 누리꾼들은 해당 게시물에 응원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다음은 강원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글 전문.

제가 누군가의 슬픔과 아픔을 겉으로 표현과 위로를 할 줄 모릅니다 맘속으론 답답하고 안타깝지만요

얼마전 저의 손발이 되어 일하는 직원(신장 투석중)이 코로나예방접종후(1.2차) 몸이 좋지 않아 병원을 몇번 다녔고 괜찮아지나 싶더니 갑자기 심정지가 와서 현재 병원 중환자실에서 산소호흡기에 의지하며 치료 받고 있습니다

그 친구 아내는 병문안도 못가고 환자가 어떤 상태인지 잘모르고 가슴만 치며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저에게 전화를 해 눈물흘리며 이런 저런 (뇌사,뇌손상) 아픔을 이야기 하지만 제가 그런 이야기를 친절히 들어주며 위로할줄 모르네요 어떤 말도 위로가 안될거고 그렇다고 해서 미래를 상상 하자니 답답하기만 하고 여러분 좀 도와주세요 그들에게 힘이 되어주세요 부디 건강을 되찾길 바랍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